네이버검색: 찌라시 지사가입신청 로그인 고객센터
 
찌라시 광고문의 증권가 찌라시 전단지제작배포 아파트썬팅시공
건물썬팅작업
아파트썬팅전문업체
건물썬팅전문업체
건물썬팅시공
햇빛차단필름작업
유리썬팅시공
자외선차단썬팅작업
단열필름작업
안전필름시공
반사필름시공
단열필름작업

다썬팅(www.sojil.com)
TEL: 010-4829-2078 찌라시 창업정보!
jQuery Simple Dropdown Menu or Menu with Submenu
center_logo
찌라시 광고문의 대표번호
찌라시 지역가맹점 모집
 
총 게시물 313건, 최근 0 건
   

찌라시정보-미국에서 스마트폰이 먼저 성공한 이유!

글쓴이 : 찌라시 날짜 : 2016-06-14 (화) 13:46 조회 : 1285
홍대맛집,명동맛집,강남역맛집,경주맛집,여수맛집,부산맛집,전주맛집,천안맛집,수원맛집,강남맛집,대전맛집,잠실맛집,청주맛집,목포맛집,광화문맛집,순천맛집,목동맛집,돈까스,여수맛집추천,태안맛집,하단맛집,전주맛집추천,명동맛집추천,수원맛집추천

안녕하세요.
전단지제작/배포할때는 전국 어디든지 "찌라시"에 전화(010-4829-2078) 주세요!

예전부터 항상 궁금했었다. 휴대폰 기술이 그렇게 발달한 한국에서 몇 번을 시도해도 스마트폰이 먹히지 않았는데, 왜 기술 도입이 느리고 뒤떨어지던 미국에서 스마트폰이 먼저 성공했을까? 아이폰 이야기를 하는 것이 아니다. 첫 번째 제대로 된 스마트폰인 블랙베리는 미국과 캐나다에서 먼저 성공했다.

‘스마트폰’은, 사실 10년이 넘은 개념이다. 2005년쯤이었던가, 삼성에서 풀 키보드가 있는 터치스크린 방식의 스마트폰을 만들었으나, 시장에서 인기가 없어 곧 사라졌다. 그 이후엔 PDA가 떴다. 팜 파일럿(Palm Pilot)이 대표적인 사례이다. 그 성공에 힘입어 몇 개 회사들이 다시 스마트폰을 만들었다. 그러나 또 다시 인기를 얻지 못하고 사라졌다. 그런 시장 동향을 가까이에서 지켜보다가 당시에 내가 했던 생각은, “스마트폰은 성공하지 못할 것이다. 누가 조금 스마트하자고 그 거대하고 못생긴 휴대폰을 들고 다니겠는가”였다. 소위 스마트폰이라는 것은 비싸고, 타이핑하기 불편하고, 펜을 잃어버리면 쓸모없어지고 마는 기기에 불과했다. 정말로 스마트폰 같은 것이 필요한 사람은 랩탑을 들고 다니면 그만이었다. 랩탑이 점점 작아지고 가벼워지고 있었으므로 전화기는 오직 통화 용도로 쓰고, 이메일이나 웹 서핑은 랩탑으로 하면 되겠니 그 둘 사이의 시장은 없다고 생각했다. 게다가 간단한 문자는 물론 휴대폰에서 보낼 수 있고, 건당 겨우 30원밖에 들지 않았다. 무엇보다도, 휴대폰을 보지도 않고 초고속으로 타이핑할 수 있는 삼성의 천지인 키보드는 내가 보기엔 인류가 만든 최고의 발명품 중 하나였다.

삼성 천지인 휴대폰. 이 타이핑에 익숙해졌던 나는 결코 다른 브랜드를 쓸 수 없었다.

한국 사람의 99%가 피쳐폰을 쓰고 있던 2007년, UCLA에서 MBA 과정을 시작하기 위해 미국에 건너왔다. 휴대폰은 뭘 사야 할까 고민하다, 학교 친구들 중 90% 이상이 블랙베리, HTC 등의 스마트폰을 이용해서 실시간으로 이메일을 확인하는 것을 보고 (당시는 아이폰이 탄생하기 전이었다), 나도 이메일 확인을 바로 할 수 있어야 하겠다 싶어서 HTC에서 나온 윈도우즈 기반의 스마트폰을 샀다. 이를 쓰기 시작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든 생각은, “스마트폰 안 샀으면 큰일날 뻔 했다“였다. 미국 친구들은 이메일을 마치 문자 보내듯이 쓰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그룹 약속 장소를 모임 30분 전에 갑자기 바꾸기도 하는데, 문자가 아니라 이메일로 이를 알렸다. 따라서 이메일을 확인할 전화기가 없으면 혼자 왕따 되는 수가 생긴다. 친구들은 이메일을 보내면서 상대방이 30분 이내에 확인할 것을 기대했다. 따라서 몇 시간이나 지나서 답장을 보내면 (조금 과장해서) 구석기 시대 사람 취급을 받았다. 또한, 학교 생활하는 동안에 하루에 100개가 넘는 이메일을 받는 것도 스마트폰이 필요한 이유였다. 잠깐 잠깐 짬날때 이메일 확인을 하지 않으면 도무지 따라잡을 수가 없었다. 집에 가서는 숙제해야 하는데 100개의 이메일을 처리하다보면 시간이 다 가버리기 쉽다. 게다가 집에 가서 이메일을 확인했다가는 이미 내가 끼어들기 전에 친구들끼리 토론이 다 끝나 나는 그냥 통보만 받는 경우도 있었다.

나의 첫 스마트폰, HTC Wing

HTC 폰을 몇 달 쓰다가 블랙베리로 바꿨다. 그리고 생활이 완전히 달라졌다. HTC 윈도우즈 모바일 폰은 와이파이가 있어야 제대로 쓸 수 있었고, 타이핑도 불편했는데, 블랙베리를 쓰니 이메일이 실시간으로 (심지어 컴퓨터에 도착하는 것보다 더 빨리) 도착했고, 타이핑하기가 너무 쉬웠다. 그리고 생각했다. “이제 피처폰으로 다시는 돌아갈 수 없다”. 그로부터 얼마 지나지 않아 아이폰이 세상에 나왔다. 블랙베리에 반해있던 나에게는 당시 첫 아이폰이 그다지 매력적이지 않았다. 그래서 그 때 “내가 아이폰보다 블랙베리를 좋아하는 일곱 가지 이유“라는 글을 써서 블로그에 올리기도 했다. 지금은 물론 아이폰을 사용한다. 그 이유는 굳이 여기서 말하지 않아도 될 것이다.

이런 일도 있었다. 한국에 살 때 문자가 싸고 대중적이라서 친구들과 주로 문자로 이야기하곤 했다. 그래서 미국에 와서도 주변 친구들에게 간단하게 할 말이 있을 때마다 문자를 많이 보냈는데, 한 가까운 미국 친구가 심각한 얼굴로 와서 하는 말이, 자기에겐 문자 전송 플랜이 없어 받을 때마다 돈을 내야하니 제발 이메일로 보내달라는 것이다. 그도 그럴 것이, 미국에서는 전화를 받는 사람, 문자를 받는 사람도 돈을 내는데다 플랜이 없으면 문자 하나 받을 때마다 무려 30센트, 즉, 300원에 해당하는 돈이 나가기 때문에 문자 10개 받으면 3천원이나간다. 학생이라 돈이 넉넉치 않은데 자꾸 문자를 보내는 나에게 심각한 얼굴을 하고 올 만도 하다. 그런 생각을 못했던 나는 깜짝 놀랐다. 그 친구는 블랙베리를 쓰고 있었고, 데이터 무제한 정액제에 가입해 있었던 데다, 이메일을 문자처럼 사용하고 있었으므로 이메일로 의사소통하기를 선호했던 것이다.

그리고 나서 생각했다. 혹시 이것이 미국에서 스마트폰 문화가 발달한 이유 중 하나가 아니었을까? 전화를 받는 사람도 돈을 내고, 문자를 받는 사람도 돈을 내는데, 이메일로 의사소통하게 되면 이런 문제가 없으므로 이메일을 선호하게 된 것은 아닐까?

내가 생각하는 또 한가지 이유는 자판이다. 천지인 덕분에 엄청나게 쉽게 타이핑할 수 있었던 한글과 달리, 영어는 도무지 쉬운 방법이 나타나지 않았다. 한글이 우수한 이유가 그것이다. 한글에서는 천(.), 지(_), 인(|), 세 가지의 조합으로 모든 모음을 만들 수 있지만, 영어는 a, e, i, o, u 모두 완전히 독립적인 단어여서 조합 등으로 만들어내는 것이 불가능하다. 그래서 영어 타이핑을 쉽게 해주고, 몇 개의 글자만 치면 단어를 예측해서 제시해주는 다양한 방법들이 탄생했지만, 여전히 한 문장을 문자로 보내려면 여간 귀찮은 것이 아니다. 그래서 풀 키보드 자판이 달린 블랙베리 스마트폰이 나왔을 때 캐나다와 미국 사람들이 열광했는지 모른다. 풀 키보드가 아니어도 좋다. 블랙베리 펄처럼, 기존보다 두 배만 키가 많아도 타이핑이 훨씬 쉬워진다.

처음에 미국에서 인기있었던 노키아 폰. 이것으로는 어떻게 해도 영어 타이핑하기가 무척 힘들다.

미국에서 큰 인기를 끌었던 스마트폰, 블랙베리 펄(Pearl)

세계에서 가장 모바일 기기가 앞서 있었던 한국과 일본을 제치고 미국에서 먼저 스마트폰이 발전하고 성공했는가를 따지자면 정말 다양한 이유가 있겠지만, 이것이 나름대로 내가 생각했던 이유이다. 그냥 랜덤하게 든 생각을 글로 옮겨 봤다[퍼온글:https://sungmooncho.com/]


찌라시 광고
(광고) "찌라시" 전국 어디든지~전단지제작/배포 서비스 가능~! (전화: 010-4829-2078)
(이용방법) 전화 한 통화만 주세요~ 친절하게 홍보방법을 설명해 드릴께요